카테고리 보관물: 미래교육

시스코 시스템즈, 현대오토에버와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

l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모델과 기술 교류 강화 위한 협업 프레임워크 개발

l  스마트X 사업 시장 창출 통해 국내외 서비스 경쟁력 강화 및 스마트 시스템 대중화 선도

l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시스코 웹엑스(Webex) 활용해 영상회의 협약식 진행 

[2020년 3월 26일] – 시스코 시스템즈(www.cisco.com, 이하 시스코)와 현대오토에버(대표 오일석)는 24일 각각 본사에서 영상회의를 통해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관련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시스코와 현대오토에버는 스마트 빌딩과 스마트 팩토리 사업분야의 기술 교류 강화를 위한 협업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고, 신사업 시장 창출을 위한 모델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양사는 스마트빌딩 및 팩토리 운영 데이터(OT)의 디지털 자산화를 위한 IoT 및 네트워크 구축과 시나리오 기반 데이터 활용 사업,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한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환경 구축 사업을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스코는 글로벌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와 관련된 사업적, 기술적 지식과 시스코의 CX(고객경험, Customer Experience) 팀을 통해 사업의 계획, 설계, 구현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제공한다. 현대오토에버는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 시나리오 수립과 플랫폼 구축을 담당하며, 새로운 사업 모델 적용이 가능한 국내외 사업기회에 대한 적극적 공유 및 모색을 통해 국내외 고객층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업무 협약 체결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한 방편으로 시스코의 영상회의 솔루션 웹엑스를 통해 진행됐다. 양 사는 웹엑스 가상 미팅룸에서 실제 대면 미팅을 진행하듯이 회사 소개, 협약 내용 등을 공유했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미래 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디지털 전환을 이끌고 있는 현대오토에버와 함께 국내외 스마트 인프라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밝히며, “양사의 기술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의 대중화를 이끌며 시장을 선도하겠다”라고 전했다.

오일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네트워크 기술 혁신을 이끌고 있는 시스코와의 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인프라 기술 도입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협업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스마트X 사업 시장을 창출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의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A picture containing electronics, man

Description automatically generated

[사진자료1] 시스코 시스템즈와 현대오토에버가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화상회의 협약식을 체결했다(좌측 현대오토에버 오일석 대표이사, 우측 시스코코리아 조범구 대표이사)

A picture containing computer

Description automatically generated

[사진자료2] 시스코 시스템즈와 현대오토에버가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화상회의 협약식을 체결했다

A person sitting at a desk

Description automatically generated

[사진자료3] 시스코 시스템즈와 현대오토에버가 스마트 빌딩 및 스마트 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화상회의 협약식을 체결했다

디지털 변혁 시대의 임직원 교육 ‘핵심은 경험이다’

디지털 변혁이 한창 진행 중인 기업들은 분명 눈에 띄는 기술 격차로 고전하고 있을 것이다. 또한 임직원 훈련과 숙련도 향상에 대한 전통적인 접근 방식이 또 다른 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으며, 이 때문에 많은 조직이 인재 개발과 지속적인 학습 전략을 점검하게 됐다. 
ⓒGetty Images Bank
기술이 빠른 속도로 발전함에 따라 조직은 클라우드부터 인공지능과 머신러닝까지 중요한 디지털 기술력을 갖춘 IT인재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하지만 적임자를 찾는 일은 계속해서 과제로 남아 있다. 2019년 CIO 현황(State of the CIO)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데이터 과학과 분석(42%), 보안과 위험 관리(33%), 인공지능(AI)/머신러닝(31%), 클라우드 서비스/통합(22%) 등에서 적임자를 찾는 데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고 보고했다. 자동화에 중점을 두긴 했지만, 아마존과 세일즈포스 같은 거대 IT업체들은 디지털 시대에 맞는 기술로 인력들을 강화하기 위해 크게 투자하고 있다. IT기술력에만 공백이 있는 것은 아니다. CIO 현황 조사 응답자의 40%는 변화 관리와 전략 구축 능력, 프로젝트 관리 통찰력(32%)과 비즈니스 관계 관리 숙달(25%)을 갖춘 임직원을 강력히 요구하기도 했다. 데이터 과학자, 비즈니스 프로세스 전문가와 클라우드 설계자가 특히 각광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직된 노동시장을 감안할 때, 조직은 임직원의 능력 향상과 미래의 직책을 준비하기 위한 새로운 형태의 훈련으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 딜로이트의 2019년 세계 인적 자본 동향(Global Human Capital Trends) 연구에 따르면, 2019년 가장 강하게 드러난 동향은 사람들이 배우는 방식을 바꿀 필요가 있다는 것으로 응답 조직의 86%가 이 목표를 언급했다. 딜로이트 조사에 응답한 임원 중 24%가 인력 기술 재교육의 필요성을 지목했다. 게다가, 딜로이트 연구는 기업이 개인화 및 업무와의 통합을 통해 그리고 평생 모델로의 내부 학습 및 훈련 관행을 진화해야 하는 3가지 방법을 확인했다. PcW 디지털 인력 리더 존 카렌은 “비즈니스 리더가 된다는 도전은 현재 채울 수 없는 일자리를 계획해야 할 뿐 아니라 지형이 바뀌고 있으며 아직 예상하지 못한 직책과 카테고리를 계획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이 학습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은 특정 기술을 위한 훈련 대신에 자신이 추진하고자 하는 능력을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라며 PcW의 디지털 인력 관행은 핵심 기능들을 데이터 시각화, 데이터 분석, 자동화로 정의했다고 밝혔다. 유동적인 교육 목표 자동화 기술이 일의 성격을 바꾸고 변화의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최신 상태를 유지하는 데 필요한 기술은 끊임없이 달라지는 교육 목표다. 기업은 임직원들이 데이터 과학이나 3D 프린팅 기술에 능통하기를 원하지만, 기술이 너무 빨리 진화하고 있어서 6개월 전에 있었던 전통적인 강의식 훈련 과정이 순식간에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 될 수 있다. 동시에, 몇 주간의 강의실 교육에 임직원을 보내는 데 필요한 예산이나 시간을 가진 조직은 더 드물다. 게다가, 휴대전화와 다른 디지털 기기의 편재성은 사람들이 어떻게 콘텐츠를 소비하기를 원하는지를 뒤바꿨다. 점점 더 많은 임직원이 개인 생활에서 접근하는 것과 유사한 짧은 비디오를 비롯하여 소화해낼 수 있는 기업 비즈니스 콘텐츠에 접근하기를 원한다. 이것은 언제 어디서나 자기 주도적인 학습을 육성하기 위해 게임화와 사회 기법을 사용하는 디지털 학습 플랫폼을 포함한 기업 교육의 전혀 새로운 양상을 낳았다. 또한, 임직원들이 24시간 학습의 개념을 지원하기 위해 특정한 폭발적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는 마이크로 학습 이니셔티브로의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다. 글로벌 여행사 브랜드인 미국 플라이트 센터 트래블 그룹(Flight Centre Travel Group)의 최고 경험 관리자(CXO) 존 모호스는 “직원들의 관점에서 청중을 이해하고, 그것을 소비하는 방법에 대한 그들의 능력과 요구에 맞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모호스는 “더 젊은 사람들인 경우에는 20쪽짜리 정책문서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 변호사들로 가득 찬 조직이라면 20쪽짜리 정책문서가 잘 통한다”라고 강조했다. 교육 요구를 해소하고자 FCTG는 전 세계 2만 3,000명의 임직원이 30초 분량의 비디오 클립, 퀴즈 및 그 밖의 짧은 청크(chunks)를 통해 소셜 미디어 스타일로 정보를 소비할 수 있도록 페이스북 사용자경험을 반영하는 직장 학습 플랫폼을 구현했다. 기업 교육 시장의 주요 업체들은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기술 훈련을 제공하기 위해 자신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전통적인 온라인과 강의실 과정을 모두 갖춘 영국의 선도적인 학습 기업인 QA는 최근 기업 디지털 기술 개발 플랫폼이면서 미국에 기반을 둔 클라우드 아카데미(Cloud Academy)를 인수했다. 클라우드 아카데미 플랫폼은 조직이 보유한 기술과 필요한 기술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술 평가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이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직업과 희망하는 직업경로에서 자신들의 IT기술력을 발현할 필요가 있는 곳을 평가하는 데 도움을 주는 학습 경로를 제공한다. 플랫폼의 주요 차별화 요소 중 하나는 사람들이 일과 같은 환경에서 배운 것을 시험할 수 있도록 하는 실험실 환경이다. 즉, 게임화는 학습자들에게 리더 보드, 점수, 그리고 한 팀으로 경쟁하고 일하는 능력과 같은 특징을 부여한다. QA의 리사 해링턴 학습담당 전무는 “배우고자 하는 강력한 욕구를 만들어내는 학습과 기술을 전달하는 플랫폼과 방법을 구축 중이다. 그것은 자신감을 쌓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자동화에 중점을 두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마존과 세일즈포스 같은 거대 IT 업체들은 디지털 시대에 맞는 기술로 인력들을 강화하기 위해 큰 투자를 하고 있다. 아마존은 최근 2025년까지 10만 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기술 훈련에 7억 달러를 투자하겠다는 주요 계획을 발표했다. 아마존의 업스킬링(Upskilling) 2025 이니셔티브는 기술 경력이 있는 사람들이 AWS 훈련과 인증과 함께 머신러닝 기술에 적응하기 위해 현장 훈련 프로그램에 등록할 수 있는 머신러닝대학교(Machine Learning University)을 포함한 다양한 배경의 회사 임직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그램에 자금후원을 할 것이다. 그 일환으로, 세일즈포스는 무료면서 스스로 속도를 조절하고 짧은 분량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학습 플랫폼인 트레일헤드(Trailhead)를 출시하여 세일즈포스 자격 증명을 향상하고자 하는 IT 전문가들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개발자와 사용자는 필요할 때 필요한 것을 학습하는 동시에 학습자에게 즉각적인 피드백을 주기 위한 평가를 제공하는 10분에서 15분 사이의 대화형 온라인 튜토리얼을 이용할 수 있다. 많은 차세대 학습 플랫폼처럼, 트레일헤드는 성공적인 커리큘럼 완성에 대한 점수 및 배지를 수여함으로써 게임화를 완전히 수용한다. 세일즈포스의 마케팅 부사장인 크리스 란드는 “우버나 인스타그램과 같은 소비자 앱의 모양과 느낌에 맞게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가 진화한 것과 마찬가지로, 화이트보드를 넘어 임직원들이 자신의 사생활에서 하는 일을 반영하는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학습 경험도 커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현대적 학습 경험도 임직원들이 꾸준히 배우고 성장해야 할 필요성을 충분히 설명할 수 있을 만큼 유연해야 한다. QA의 해링턴은 “조직은 계속해서 학습하기 위해 힘을 실어줘야 한다. 당신은 이것을 한 번 하거나 한 번만 배우려는 것이 아니다. 기차는 더 빨리 가고 있고, 사람들은 자신의 기술과 지식에 계속 투자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Beth Stackpole은 20년 이상 비즈니스와 테크놀로지 기자였으며 현재는 자유기고가다. ciokr@idg.co.kr 원문보기: http://www.ciokorea.com/news/137590csidx856abba52ee29c3b1686dc52712a6c4#csidx7a9b96a87e4cd2eb199ea1659e185ac 

7월 22일 토요일 오전9-5시까지 제롬글렌 미래예측방법론과정, Collective Intelligence 기법, Prediction Market 기법, Wild Card기법, 등 4-5개 미래예측방법 교육

7월 22일 토요일 오전9-5시까지 제롬글렌 미래예측방법론과정

201753111524661742

Collective Intelligence 기법, Prediction Market 기법, Wild Card기법, 등 4-5개 미래예측방법 교육

제롬 글렌 Millennium Project CEO (밀레니엄 프로젝트 CEO)가 대한상공회의소 초청 제주도 행사에 참가하기위해 2017년 7월 19일 6시에 미래부상산업관련 강연을 한다. 그후 그는 유엔미래포럼초청으로 20-23일까지 다양한 행사를 벌인다.

20일 서울에서 몇몇 기업을 방문, 미래 부상산업과 직업관련 강연을 하며, 21일은 기업인들에게 자문을 해준다.

7월 22일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5시까지 김천의 유엔미래포럼산하 세계기후변화상황실/ Asia AI Hub에서 토요일 종일반 “미래예측방법론” 강좌를 개최한다. 제롬글렌 유엔미래포럼회장은 유엔미래포럼 한국지부(대표박영숙) 초청으로 수차례 한국을 방한한 바 있다.

이번 방한에서도 작년에 이어 (사)유엔미래포럼과 함께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글로벌 프로젝트를 진행중인 “일자리2050” 미래예측보고서 결론을 짓기위해 각종 미래예측방법론으로 미래일자리를 예측하는데 그 방법을 알려주는 미래예측방법론 강좌를 10-17시까지 진행한다.

(사)유엔미래포럼 주관으로 유엔미래포럼 회원, 미래연구회, 퓨처패밀리, 일반인 기업체 전문가등이 참여한다. “미래예측방법론” 중에서 한국에서는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1) 프리딕션마켓 기법 2) 집단지성방법론, 3) Wild Card 기법 등 4-5가지 기법에 대해 강의한다. 강의는 박영숙 유엔미래포럼 한국대표가 통역한다.

장소는 김천 유엔미래포럼산하 세계기후변화상황실/솔라메이커스 Asia AI Hub 등이 위치한 장소로, KTX로 김천구미역은 대구에서는 15분, 대전에서 20분 정도 걸린다. 김천에서 개최하는 이유는 지금까지 서울에서만 개최하여 지방의 미래학자들에게 도움을 주는 차원에서 진행된다.

참가비 10만원 02-313-6300 (사)유엔미래포럼  SC제일은행 303-20-295801 참가비 입금이 가능하다. 참가비용 10만원은 (사)유엔미래포럼의 기부금영수증을 발행하여 연말정산시 소정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미래예측방법론은 하루종일 진행되는 강좌이며, 각자 자신의 다양한 질문을 하루종일 세계 최대 미래학자에게 질의 문답을 할 수있다. 자신이 운영하는 기업에 관한 미래전략, 자식이나 손자 손녀의 미래 전공과목, 글로벌로 진행되는 각 프로젝트나 해외진출에 관한 글로벌예측 등의 컨설팅이 가능하다.

-참가신청-
참가인원: 50명 제한
시간: 2017. 7. 22일 토요일 9시부터 17시까지
장소: 경북 김천시 아포읍 아포대로 659-15 세계기후변화상황실 (KTX 김천구미역 하차, 택시로 5분거리)
문의: 02-313-6300, 02-909-9494 email:
unfuture@naver.com
참가비용 10만원: SC제일은행 303-20-295801 (사)유엔미래포럼
총괄담당: 이종욱  
010-2690-2094

* 입금 후 –  성명, 소속(직위) 연락처 멜(unfuture@naver.com) 발송해야 예약 완료되며,  예약완료시  참가 등록 회신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