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자원硏 서버에 ‘암호화폐’ 채굴 프로그램?…”정부 전수조사 나서”

bitcoin-mining-crypto-coin-farm.jpg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연구개발(R&D)용 서버에 유지보수업체 직원이 암호화폐 채굴 프로그램을 설치한 것으로 드러나 정부가 전수조사에 나섰다.

과기정통부는 30일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고 지자연 사건을 포함해 소속·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해당 내용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자연은 지난 24일 연구개발용 서버에 암호화폐 채굴 프로그램이 설치됐음을 파악하고 과기정통부에 신고했다.

이어 과기정통부는 27일 지자연에 조사관을 파견했다. 조사관은 유지보수업체 직원이 유지보수과정에서 연구개발용 서버에 암호화폐 채굴 프로그램을 몰래 설치한 사실을 확인했다.

과기정통부는 현재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다. 동시에 소속·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28일부터 유사사건이 발생하지 않았는지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해커가 특정 PC나 서버에 악성코드를 심어 가상화폐 채굴을 하는 것을 ‘크립토재킹’이라 하며 채굴이 끝나면 가상화폐는 해커의 전자지갑으로 전송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비인가 프로그램 설치 여부를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용역직원에 대한 보안관리를 철저하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광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